현대차 아이오닉, 美 연비왕 등극…도요타 프리우스 제쳐
  • 김민범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6.12.06 10:49
현대차 아이오닉, 美 연비왕 등극…도요타 프리우스 제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가 미국 시장에서 판매 중인 내연기관 및 하이브리드 차종을 통틀어 가장 연비 좋은 차 1위에 올랐다.

▲ 현대차 아이오닉

6일, 미국 환경보호청(EPA)에 따르면 현대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블루'가 복합연비 58MPG(15인치 타이어 기준)를 기록했다. 도심 연비는 57MPG, 고속도로 연비는 59MPG로 인증받았다.

경쟁모델인 도요타 신형 프리우스 에코는 복합연비 56MPG를 기록해 아이오닉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90년대 말 1세대 모델이 출시돼 전세계 친환경차 시장을 주도했던 프리우스를 아이오닉이 앞섰다는 사실을 강조하면서, 일본의 대표 친환경차 브랜드를 기술력에서 앞섰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도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의 연비는 복합 기준 리터당 22.4km로 21.9km/l인 신형 프리우스보다 우수한 것으로 인증받은 바 있다.

▲ 도요타 프리우스

현대차 관계자는 "후발 주자인 현대차가 세계 1위 하이브리드 제조업체인 도요타를 연비 기술력에서 앞섰다는 것은 대단히 고무적인 일"이라며 "두 완성차 업체의 연비 경쟁이 친환경차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을 높이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내년 초 미국 시장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를 출시하고 본격적으로 친환경차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