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최초 '전기차 전용 보험' 등장…어떤 장점 있을까?
  • 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6.10.31 18:14
업계 최초 '전기차 전용 보험' 등장…어떤 장점 있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해상은 28일, 업계 최초로 ‘전기자동차 전용 자동차보험’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가입대상은 개인용, 업무용 자동차로 오는 12월 6일 책임개시 되는 계약이다.

현대해상은 미국 테슬라, 현대 하이오닉 등 전기차 종류가 증가하고 국내에도 전기차 시범도시를 지정한 가운데, 전기차 시장 활성화를 지원하고 전기차 구매자에게 편의를 제공하고자 이 상품을 개발했다.

‘전기자동차 전용 보험’은 전기차 구매자들이 겪는 주행 중 방전에 대한 불안, 충전소 부족 등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배터리 방전 시 '긴급충전 지원 서비스'가 도입됐다.

주행 중 연료 배터리가 방전되거나 잔량 부족으로 곤란에 처한 고객의 요청 시 현장에 출동해 전기차 충전소 위치 검색 및 무료 견인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용 콜센터 조직을 구축해 서비스 신속도를 높였으며, 전기차 충전소가 부족한 상황을 고려해 무료견인 거리를 기존 10km에서 40km로 대폭 확대했다. 또 친환경 전기차 구매 고객의 보험료 부담 완화를 위해 보험료는 3% 할인됐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보험료는 내리면서 서비스는 확대한 ‘전기자동차 전용 보험’이 국내 전기차 시장 활성화에 조금이라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자율주행차 등 자동차 시장의 트랜드를 적극 반영한 보험 상품을 지속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