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모터쇼] 도요타, 콘셉트카보다 더 극적인 C-HR
  • 프랑스 파리=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6.10.01 06:56
[파리모터쇼] 도요타, 콘셉트카보다 더 극적인 C-H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현지시간)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10월 16일까지 프랑스 파리 ‘베르사이유 전시장(Paris Expo Porte de Versailles)’에서는 ‘2016 파리 모터쇼(Mondial de l’Automobile Paris 2016)’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모터쇼는 폭스바겐그룹의 벤틀리, 람보르기니, 부가티 등이 불참했고, 볼보, 포드 등도 무대를 마련하지 않았다. 또 중국 완성차 브랜드의 참가도 없었다. 2014년에 비해 규모는 다소 줄어들었지만, 르노, 푸조, 시트로엥 등의 프랑스 브랜드를 중심으로 다양한 신차가 공개됐다. 

모터그래프는 프랑스로 날아가 ‘2016 파리 모터쇼’를 직접 취재했다. 아래는 이번 파리 모터쇼에 참가한 도요타 전시관에 대한 사진과 설명이다. 

▲ 도요타는 수소연료전지 파워트레인을 통한 미래이동수단에 대한 연구를 꾸준하게 하고 있다. 세계 최초를 노리며, 급하게 양산차를 내놓지도 않았다. 계속 발전시키고 응용하며, 다양한 콘셉트카를 선보이고 있다. FCV 플러스 콘셉트는 지난해 도쿄 모터쇼에서 공개된 차다. 도요타는 단순한 친환경 이동수단이 아닌, 전기를 만들어내는 수소연료전지차가 일상생활에 어떤 도움이 될 수 있을지를 생각하며 이 콘셉트카를 개발했다.

 

▲ 미라이는 이번 파리 모터쇼에서 가장 진보된 차 중 하나다. 충전 인프라가 전기차보다 훨씬 더 부족하고, 차량 가격이 비싸서 문제지 그 시스템 자체로는 가장 발전됐다고 볼 수 있다. 또 자동차 트렌드를 이끄는 유럽 브랜드는 비밀스런 협정이라도 있는 듯, 비슷하게 기술을 발전시키고 선보인다. 아직 유럽 브랜드가 전기차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수소연료전지차에 대한 관심은 사실상 그리 크지 않다.

 

▲ 프리우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디자인이 상당히 멋있다. 도대체 프리우스는 왜 이와 동일한 디자인을 택하지 않았는지 의문이다.

 

▲ 도요타의 주인공은 C-HR. 이미 올해 3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공개됐지만 여전히 사람들의 관심이 높았다. 입체적인 디자인과 강렬함이 색다르다. 렉서스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 같다. 조금 복잡하다고 느낄 수도 있다.

 

▲ 난해했던 도요타의 앞모습도 서서히 자리를 잡아가는 것 같다. 확실히 평범하진 않다. 다른 모델도 이 디자인이 자리 잡히면 패밀리룩 효과가 극대화 될 것 같다. 정말 눈에 확 띈다.

 

▲ 루프가 아주 날렵하게 깎였다. 리어 스포일러도 범상치 않다. 도요타라는 생각이 쉽게 들지 않는 디자인이다.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콘셉트카를 내놨음에도 생경하다.

 

▲ 도어핸들도 독특하다. 이런 경우 주로 도어핸들이 세로로 배치되는데 가로로 놓았다. 위에서 잡아당길까, 아래에서 잡아당길까 고민된다.

 

▲ 실내는 프리우스와 비슷하지만, 더 젊은 감각으로 완성된다. 기어 노브도 있다.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쓰지만 조금 더 역동적인 성격이 강조됐다.

 

▲ 도요타의 이번 파리 모터쇼 진짜 주인공은 내년 WRC 복귀를 위한 야리스 랠리카다. 그리고 도요타의 성공적인 WRC 복귀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도 파트너로 참여한다는 것도 크게 주목받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여러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일을 담당한다. 도요타는 현재 야리스 랠리카로 핀란드에서 극한의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도요타가 들이닥치기 전에 현대차가 자리를 잘 잡으면 좋겠다.

2016 파리모터쇼 도요타 화보 - 모터그래프


관련기사